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여행·체험

  • sns 공유 리스트 열기
  • 본문 인쇄

양산의 봄

겨우내 움츠렸던 땅이 기지개를 하는 계절, 봄이 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노랫소리 흥얼거리며 산세 좋은 곳으로 떠나보자.

산세 맑은 소리 고운풍경

구불구불한 길을 따라 아슬아슬 드라이브 하는 재미와 차창사이로 맑고 고운 바람소리, 길 저 아래 흐르는 시원스레 뻗은 낙동강은 현재를 잊게 하는 묘한 마력을 지니고 있다. 왕벚꽃의 고목이 시골역 위로 언뜻언뜻 보일뿐 지나가는 기차의 경적 소리만 들린다. 아직도 태고의 비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이곳은 고로쇠 수액이 나는 것이 알려지면서 봄이면 고로쇠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여행코스
  1. 양산
  2. 물금
  3. 오봉산 임경대
  4. 용화사
  5. 원동역
  6. 배내골
  7. 배내허브랜드(1박)
이 화면의 내용에 만족하셨습니까?